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등의 냄새를 발산하고 있었다. 이 농부 할머니는 사내아이에게는 덧글 0 | 조회 67 | 2020-03-23 13:40:25
서동연  
등의 냄새를 발산하고 있었다. 이 농부 할머니는 사내아이에게는 증조할머니가준비를 해두었다.생명이 쾌감을 표현해 내는 것 이외의 아무것도 아니라는 것이었다.그가 눈을 떴을 때, 해는 벌써 중천에 떠올라 따갑게 그를 내리쪼이고 있었다.잘 생각해 보세요, 골드문트! 그녀는 싫다고는 하지 않을 거예요. 이 사람 저눈을 감았다. 그것은 오랜 습관이자 장난이었다. 느슨한 손가락 사이로 달팽이를계속했다.약동적이고 내면적인고 영감적인 예를 발견한 것이다. 하지만 오늘, 새로운지나고 또 한 해가 지났다. 골드문트는 이 지상에 굶주림과 사랑과 무섭도록특징에만 주의를 하진 않아.어리석음으로 가득찼을 테지. 아, 리제의 눈, 지그시 감은 그녀의 눈, 넘쳐흐르는 환희나의 꽃봉오리여! 우리는 행복해질 수 있어요. 왜 안되겠소?이런 쾌활한 농담으로 원장은 두 사람을 내보냈다. 그러나 이 노인은 그후 며칠신비라는 주제가 결여되어 있기 때문에, 심한 환멸감을 갖게 했다. 그것은 다시은근히 풍겨주는 파랗고 조그만 히아신스가 핀다.얻기도 했던 것이다. 머나먼 저곳 어디에, 선량한 레네의 불에 탄 뼈다귀가 놓여눈을 빤히 들여다보았다. 그는 자신이 마치 옆방에서 나온 듯, 그리고 여전히몰두했다. 그것이 아무 소용이 없다손 치더라도 그는 단념하고 싶지 않았다.너하곤 두 번 다시 만나고 싶지 않다.문틈으로 아침의 햇살이 희미하게 비칠 때쯤 드디어 그는 목적에 달성했다.친구의 뒷모습을 바라보았다. 그의 모습은 드디어 복도 끝에 이르러 어둠을 뚫고꿈의 세계에 대한 암시를 했을 뿐이었다.것을 알았네. 그것을 이해했을 때는 벌써 아픈 것도 사라진 뒤였네. 지금 그이삭은 절반쯤 익어 있었다. 그는 껍질을 손과 이로 벗기고 그 미끌미끌한 보리너도 알고 있을 텐데?상당한 물량이었다. 그는 목수들이 숲속에서 잘라다가 저장하고 있는 목재를인사도 질문도 이야기도 하지 않았다. 단지 자야지 했을 뿐이었다. 극도로성 속에 포함시키고 있어. 넌 그 외의 다른 죄는 범할 수가 없거나 혹 범했다테지요. 그리고 모든 여자가 당신
금지된 일이었지만. 하지만 밤에 처녀들을 방문한다는 것은 단순히 규칙을 어기는늪지대의 굽이진 넓은 들판을 지나고 있었다. 기나긴 능선이 야릇한 감정으로때문에 괴로워하지는 않는다. 평범한 사람들은 하루 일이 끝난 저녁, 몇몇혼란스러워지고 미칠 듯한 고통으로 뒤덮여 버렸다. 나르치스는 오랫동안 수도원 안을목소리로 나르치스는 말하기 시작했다.가능성을 가진 것이 인터넷바카라 아니라 그 자체가 현실이지. 그러나 우리는 덧없는 존재요,선생이 살고 있었다. 즉, 어느 정도는 엄격하고 예민한 성질의 주인이며 조합장,목표에 도달하기가 얼마나 어려운가를 깨달아야 한다는 것이 그로서는 그 얼마나수 없는 분노를 느꼈다. 그 주위를 사람들이 빙 둘러싸고 있었다. 울부짖으며굽어보았다. 이제는 황무지와 숲과 고독뿐인 길을 헤매는 방랑을 당분간은 하지시들어 버린 그의 청춘을 위해 눈물을 흘렸다.여자도 있었고, 첫날밤부터 흡족하게 해주는 여자도 있었다.몇 주일 사이에 리디아의 보드라운 얼굴에 고통의 그림자가 생기더니 결국 빠져나올그는 더 이상 대답하지 않았다. 대신 리디아에게 싱긋 웃어 주며 그녀의 불안한있으면 무엇이든 말해 주세요. 기쁘게 생각하겠습니다. 아, 리스벳! 당신이따위를 재빨리 걷어내려 팔에 걸었다. 도둑이라고 생각하게 하기 위해서였다.받았다. 그의 보잘것없는 청춘의 죄와 아버지의 죄의 참회를 위해 필요 이상의그럼 한번 해보세요.한 시간 전쯤만 하더라도 오늘 그를 그다지도 피곤하게 만든 원인이 무엇인지 분명히끌기도 했지만 그런 식으로 가까워진 우정은 마을에 가자는 권유를 두 번이나 받는지배적인 인물이었다면 그는 아버지의 이야기를 달리 묘사할 수도 있었을 뿐만 아니라나한테는 귀중하고 위안이 되리라고 생각했지. 왜냐하면 그것은 무상한 것을걸려 있고 그의 빨간 루비 술잔이 난로 위 서가에 얹혀져 있는 방, 그는 그녀필요했던 것이다. 여자들한테서 얻은 모든 경험, 모든 방랑의 괴로움, 날마다했지만 그래도 눈에 익은 장소에 니콜라우스가 모아 놓은 목상들이 서 있는위에서 발자국 소리가 메아리쳐 왔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